광고

세계 최대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공사시작 … 2020년 개장 카운트다운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등 관광객 찾을 전망. 동아시아 대표 서핑명소 기대

경기도 투자진흥과 | 기사입력 2019/05/06 [18:32]

세계 최대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공사시작 … 2020년 개장 카운트다운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등 관광객 찾을 전망. 동아시아 대표 서핑명소 기대

경기도 투자진흥과 | 입력 : 2019/05/06 [18:32]

2020년 문을 열 예정인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 서핑파크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가 공사를 시작했다.

 

▲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등 관광객 찾을 전망. 동아시아 대표 서핑명소 기대     © 컬쳐인


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시흥 시화 멀티테크노밸리(시화 MTV)에 위치한 거북섬에서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기공식이 열렸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임병택 시흥시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그룹 회장,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조정식 국회의원 등 500여명이 함께 공사 시작을 축하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문화와 레저, 그리고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 파크는 기업에게는 기회와 이익의 장이 되고 지역에는 일자리 창출과 경제가 활성화되는 기회가 될 것이다. 투자해 준 기업인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11월 시흥시, 수자원 공사, 대원플러스그룹과 사업성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도는 업무협약 후 불과 6개월 만에 공사를 시작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협약 당사자 간 유기적인 협업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는 동아시아 최초로 시도되는 인공서핑파크로 시화 멀티테크노밸리(시화 MTV)에 조성된 인공섬 거북섬을 포함해 약 32만5,300㎡ 규모의 부지에 들어선다. 사업시행자인 ㈜대원플러스건설은 이곳에 약 5,630억 원을 투자해 오는 2023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인 16만6,613㎡규모의 인공서핑파크를 시작으로 호텔, 컨벤션, 마리나, 대관람차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가 계획대로 조성될 경우 제조업 중심의 시흥시는 서비스와 해양관광산업이 융합된 서해안권의 중심 관광도시로 탈바꿈 하게 된다.


도는 최근 서핑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높아진데다 서핑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20년 도쿄 올림픽 이후에는 국내 서퍼는 물론 일본, 중국을 포함한 연간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인공서핑파크를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거북섬 일원이 국내는 물론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서핑명소가 된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또한, 1,400명 이상의 직접고용, 고용파급효과 약 8,400명 등 일자리창출효과도 기대되는데 특히 서핑산업 특성상 청년 고용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는 2020년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개장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호텔 및 상업시설을 마련하고 아쿠아펫랜드 등 시화호의 훌륭한 관광자원과 결합해 세계적인 체험형,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