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지사 장수산 기념비 건립

시흥시 문화예술과 | 기사입력 2019/06/15 [12:29]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지사 장수산 기념비 건립

시흥시 문화예술과 | 입력 : 2019/06/15 [12:29]

시흥시는 6월14일 오후 4시 장곡동 매꼴공원에서 장수산 독립지사를 기념하는 비를 세우고 제막식을 개최했다.

 

▲ 장수산 기념비 제막식     © 컬쳐인

 

▲ 장곡동 매꼴공원에 설치.     © 컬쳐인

 

장곡동 출신의 장수산 독립지사는 장현리의 권희 지사와 함께 1919년  만세운동이 이어지던 4월 7일 군자면 옛시장에서 만세운동을 기획하고 비밀통고(秘密通告)라는 제목의 격문을 돌리다 체포됐다.

 

비록 만세운동을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지만 비밀통고를 통해 각 주민들의 독립의지를 하나로 모으고자 했던 장수산 지사는 서대문형무소에서 11개월을 넘게 옥고를 치르고 나왔다. 해방 후에는 후학양성을 위해 노력하다 1981년 돌아가셨고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되었다.

 

3ㆍ1운동 100년을 기념해 시흥시는 지역의 독립지사 5분의 기념비를 세우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영기 시흥문화원장은 “우리 시의 자랑스런 독립지사 분들을 항상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지역내에서 독립지사들에 대한 조사와 연구를 해온 시흥문화원과 심우일 명문고등학교 교감은 계속적으로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자랑스런 독립운동의 역사를 밝혀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날 제막식에서 “52만 시흥시민 모두가 우리 시에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 2020년까지 권희 지사, 윤병소 지사의 기념비를 건립하고 그 뜻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