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흥경찰서, 보이스피싱 검거 시민에게 '표창장' 수여

시흥경찰서 | 기사입력 2019/07/19 [22:33]

시흥경찰서, 보이스피싱 검거 시민에게 '표창장' 수여

시흥경찰서 | 입력 : 2019/07/19 [22:33]

시흥경찰서(오익현 서장)는 보이스피싱 범인을 검거하는데 기지를 발휘하여 검거에 큰 공을 세운 시민과 70대 할아버지가 3천만을 보이스피싱 범인에게 인출하려는 것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서 피해를 막은 농협직원에게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여 미니흉장 배지, 표창장 등을 수여했다.

 

▲ '우리동네 시민경찰'에 표창장 수여     © 컬쳐인

 

예전에도 보이스피싱 사건에 큰 피해를 당한 경험이 있는 시민이 이번에는 속는 척하고 경찰에 제보하여 약속한 장소에 나가 현금 수거책을 유인하는 등 용기있는 행동을 통해 잠복중이던 경찰이 검거하도록 했다.


또 다른 시민(농협직원)은 70대 할아버지가 3천만원을 인출하려고 하자 업무절차에 따라 질문했으나, 명확하게 답변도 하지 않고 돈만 인출하려고 해서 보이스피싱 의심되어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핸드폰을 통해 가족한테 연락하는 등 3천만원 피해를 사전에 예방했다.

 

오익현 서장은 “작은 실천이지만 큰 용기를 내주신 시민들을 격려를 해 고, 범국민적으로 기승을 부리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반드시 뿌리를 뽑아야 된다, 시민들의 작은 실천이 범죄예방 및 검거에 큰 도움이 된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우리동네 시민경찰은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죄예방 및 범인 검거에 기여한 시민들에게 시민경찰 뱃지를 수여하고 ‘시민경찰’로 지정해 자긍심을 높임과 동시에 공동체 치안을 알리는 경기남부청 프로젝트이다. 시흥경찰서는 시민 두명을 14번째, 15번째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