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군자봉 일대 송전탑 고압선 산악지중화 요구 집회...'신도시에 송전탑?'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7/24 [14:10]

군자봉 일대 송전탑 고압선 산악지중화 요구 집회...'신도시에 송전탑?'

김영주 기자 | 입력 : 2019/07/24 [14:10]

[컬쳐인시흥 = 김영주 기자] 장현지구는 시흥시의 중심에 위치한 신도시이다. 신도시 입주를 앞둔 입주민들에게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송전탑'과 '고압선'.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장현군자봉송전탑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5월 발족되어 활동하고 있다.


7월17일 오전11시 시흥시청 집회에 앞서, 비대위는 6월18일 장대석 도의원,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시흥갑 지역위원장, 함진규 의원실 보좌관 들과 장현지구 내 전자파 측정 등과 같은 송전탑과 송전선로의 위험성과 지중화를 촉구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 군자봉 일대 송전탑 고압선 산악지중화 요구집회     © 컬쳐인


17일 집회에는 1백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하여 '군자봉 일대의 송전탑 고압선 산악지중화 촉구 탄원서'를 참석한 주민들과 시민들로 부터 접수받았다.


이날 비대위 측은 "도시를 개발하면서 부실한 토지이용계획도를 만들고, 송전탑이 개발계획안에 포함되지 않아 장현지구 밖의 송전탑 지중화를 할 의무가 없다"며 총 8기의 송전탑 중 2기만 지중화 작업중에 있는 LH와 한전, 시흥시에  규탄의 입장을 전했다. 

비대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또한 장대석 도의원(민주당, 시흥제2)의 도정질문에서 "송전탑을 지중화하지 않고 설계된 것은 문제가 있다"는 발언을 했음에도, 시흥시의 중심을 가로지르는 송전탑과 고압선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것은 '송전탑 지중화에 따른 막대한 사업비 투입과 인허가 문제 등 행정절차' 때문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러한 문제들은 택지지구 개발과 동시에 지중화 사업을 진행해야 사업비와 공사민원이 없음에도 불구, LH와 한전, 그리고 시흥시가 서로 책임을 전가한 탓에 그 피해는 장현지구 입주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된 현실"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송전탑 일대의 전자파가 기준치 이하라고 문제없다고 하지만 주민들은 전자파 공포 속에서 살아야 하고, 송전탑으로 인한 화재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시흥시 중심인 시청일대의 경관을 저해하여 브랜드 가치가 땅에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 많은 입주예정자들이 참석하여 신도시의 송전탑과 고압선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 컬쳐인

 

관련하여 "지중화를 할 경우 전자파가 저감된다는 효과가 입증되었고, 시흥시의 경관도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시흥시는 2017년 순 세계잉여금이  9,066억원에 이르고, 손정탑 지중화는 한전과 50%씩 분담가능, 5년간 분할상환도 가능하다. 그리고 군포 송정지구, 고양 향동지구, 평택 고덕 산악지중화, 성남 분당 지중화 사례에서 보듯이 지자체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하다"며 산악지중화를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시 관계자는 "한전, LH 등과 테크스포스팀(T/F)을 구성하여 논의중"이라며 "인근 부천 등 지자체 사례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