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민대상' 수상자 3인 선정...10월5일 기념식에서 시상

시민대상 정부귀, 최우수상 박종식, 우수상 이광재 씨 선정돼

시흥시 행정과 | 기사입력 2019/09/20 [15:58]

'시민대상' 수상자 3인 선정...10월5일 기념식에서 시상

시민대상 정부귀, 최우수상 박종식, 우수상 이광재 씨 선정돼

시흥시 행정과 | 입력 : 2019/09/20 [15:58]

시흥시는 2019 시흥시 시민대상 공적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올해의 시민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 시민대상 정부귀, 최우수상 박종식, 우수상 이광재 (왼쪽부터)     © 컬쳐인

 

시민대상은 시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지역사회 발전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하여 헌신 봉사한 최고의 시민을 찾아 시상하는 상이다.

 

지난 7월 10일부터 8월 9일까지 1개월간의 접수기간 동안 총28명의 후보자가 접수됐다. 공정한 심사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덕망을 갖춘 지역인사와 전문가들로 공적심의위원을 구성했고, 2회의 걸친 공적심사로 그 어느 때보다 엄격하고 투명한 심사과정을 거쳤다.

 

수상자는 시민대상에 정부귀(월곶어시장 상인회장)씨, 최우수상에 박종식(대야동 주민자치회 회장)씨, 우수상에 이광재(정왕전통시장 상인회장)씨가 각각 선정됐다.

 

[시민대상 정부귀] 2009년부터 월곶 어시장 상인회장으로 활동하면서 월곶포구축제 개최, 월곶해안로 환경정비활동, 적십자 봉사활동 등여러 활동을 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이웃사랑을 위한 다수의 활동을 하였고 월곶․판교 복선전철 조기착공을 위한 추진위원 활동과 서울대시흥국제캠퍼스유치를 위한 서명운동활동, KBS 전국노래자랑 유치를 통하여 지역발전에 기여했다.
    
[최우수상 박종식] 2006년부터 대야동 주민자치위원회 활동을 시작으로 2017년 주민자치회 회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선도적인 주민자치사업의 운영으로 타 지자체의 모범사례로 발돋움하면서 주민자치 발전에 이바지했다. 또한 지역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한 다다마을관리기업 설립에 적극 참여하였고, 투철한 봉사정신으로 지역발전과 주민화합에 기여했다.

 

[우수상 이광재] 2006년부터 정왕 전통시장 상인회장으로 활동하면서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하였으며. 2015년부터 뒷방울 저수지 수변생태공원 추진을 하고 있다. 또한 외국인 상인회와 자율방범대 활동으로 다문화 시대에 함께 더불어가는 사회를 만들어 가고 있고 결식아동을 위한 3사랑 밥터 운영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하여 헌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사회발전과 시민화합에 기여한 공이 큰 시민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그 공적이 시민들에게 널리 귀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10월5일 시흥시청 늠내홀 '제31회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열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