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통합재정기금, 권역별 감정대립으로 번지나

시흥미디어 | 기사입력 2020/10/23 [08:13]

통합재정기금, 권역별 감정대립으로 번지나

시흥미디어 | 입력 : 2020/10/23 [08:13]

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는 22일(목) 오전, 개회가 시작되자 홍헌영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시 전체를 위해 필요한  통합재정기금 조례안 상정부터 먼저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이상섭 위원장이 "최대 이해당사자인 배곧 주민들의 이해관계나 설명이 부족한 것으로 보여지고, 목감·은계·장현지구 입주예정자들이 배곧이득금이 아닌 것을 이득금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아 아직 조례에 대한 설명이 부족해 보여 이 조례는 오늘 상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그동안 배곧에 공영개발을 위해 투입되었던 일반회계들도 배곧 외에 지역주민들에게 이해를 구하거나 설명을 하지 않았다."며 "이 통합재정기금 운영이 배곧개발계획에도 전혀 영향을 주지 않고, 회수도 계획에 따라 할 수 있다"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을 설명하는 데도 취사-선택된 정보만을 명분으로 이 조례를 상정하지 않는 독단적인 결정을 내린다면, 그건 지역간에 투입된 예산을 서로 정산해야 하는 논리"라며, "특별회계와 일반회계를 그렇게 구분한다면 역으로 이렇게 (비유)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홍헌영 의원의 발언에 대해 이상섭 위원장은 "지역 대 지역으로, 지역감정을 불러 일으키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언성을 높이자, 홍 의원은 "이게 무슨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겁니까. 왜 지역감정 조장을 저에게 뒤집어 씌웁니까?"라고 항의했다.

 

오후 13시 30분이 넘은 이 시각에도 자치행정위는 정회 중이다.

 

한편, 은계, 목감, 장현지구 입주자총연합회는 10월 21일 오후 늦게 '시흥시의회의 통합재정안정화기금설치 조례안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 관련기사: 은계, 목감, 장현지구 주민들 "통합재정안정화기금설치 조례안 제정" 요구 http://www.culturein.co.kr/1324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