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GKL사회공헌재단이 후원 ‘시흥의 습지 생태관광’, 5개월 대장정 마무리

환경보전교육센터 | 기사입력 2020/11/30 [18:54]

GKL사회공헌재단이 후원 ‘시흥의 습지 생태관광’, 5개월 대장정 마무리

환경보전교육센터 | 입력 : 2020/11/30 [18:54]

환경보전교육센터는 GKL사회공헌재단 ‘2020년 사회적 가치 실현 공모사업’ 일환으로 시흥의 생태관광을 활성화하고, 관광소외계층에게 생태관광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흥의 바라지 생태관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7월초부터 11월말까지 5개월간 총 31회차 규모의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였다. 지난 11월 16일(월), 21일(토), 23일(월)에는 생태관광의 마지막 손님으로, 경기도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시흥시지부)와 부천 라이프지역아동센터 식구들이 함께했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지난 2010년 시흥에 둥지를 튼 환경교육 전문기관으로, ‘습지의 도시’ 시흥을 알려내는 데 주력하는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GKL사회공헌재단은 가장 큰 조력자로 그 길에 도움을 주고 있다. GKL사회공헌재단이 3년 연속 지원하는 사업이 매우 드물다는 점에서 본 사업에 대한 재단의 관심 및 성장 가능성을 더욱 확인해 볼 수 있다. ‘시흥의 습지’는 GKL사회공헌재단이 선택한 생태관광지다.

 

 

 

이와 같은 GKL사회공헌재단의 후원은 민간 영역이 이끌어가는 새로운 형태의 생태관광을 시흥에서 꿈틀거리게 했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지난해 시흥시 관광과의 코리아둘레길 사업과 수변생태관광 활성화 사업도 협력 운영한 바 있다. 본 사업을 통해 환경보전교육센터가 생태관광 전문성을 키우고 있어, GKL사회공헌재단의 지역생태관광 지원은 민간단체의 역량강화에도 일조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시흥의 바라지 생태관광’. 2020년의 마지막 손님으로 11월 16일(월)과 11월 23일(월)에는 경기도 시흥시에 소재한 경기도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시흥시지부), 21일(토)에는 부천시에 소재한 라이프지역아동센터 식구들이 다녀갔다. 참여자는 국가 지정 사적이자, 선사해안문화특구인 오이도와 가장 오래된 연꽃마을인 시흥시 연성동의 관곡지와 연꽃테마파크 등을 탐방했다. 이들이 방문한 시흥은 아주 오래된 습지였고, 아주 가치로운 습지였다. 그리고 오래 기억될 습지였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생태관광지로서 시흥을 알리고, 관광소외계층에게 지속적인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내년에도 GKL사회공헌재단 공모사업에 도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