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임대주택·지역활성화 시설로 거듭날 빈집을 찾습니다”

경기도, ‘빈집’ 매입 임대주택 등 공공활용 위한 빈집 사업지 공모

경기주택공사 | 기사입력 2020/12/23 [11:01]

“임대주택·지역활성화 시설로 거듭날 빈집을 찾습니다”

경기도, ‘빈집’ 매입 임대주택 등 공공활용 위한 빈집 사업지 공모

경기주택공사 | 입력 : 2020/12/23 [11:01]

 


경기도가 오랫동안 방치돼 지역 애물단지가 된 빈집을 사들여 지역에 필요한 임대주택이나 주민 공동이용시설로 공급하는 빈집활용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대상주택 공모에 들어갔다.

 

‘경기도형 빈집 활용 시범사업’은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각종 범죄 장소로 이용되는 빈집을 지역의 골칫거리에서 도시재생 거점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것으로, 도는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 65억 원을 활용해 남부, 북부 각 1개소(필지)의 빈집을 경기주택도시공사를 통해 매입할 방침이다.

 

임대수요가 풍부한 남부지역은 청년, 대학생, 여성, 지역근로자, 신혼부부, 사회취약계층 등이 거주할 수 있도록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20~40㎡, 30호 내외에 공유주방과 같은 입주민 커뮤니티 공간이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생활기반시설이 부족한 북부지역은 청년거점공간, 주민커뮤니티센터 등 주민들을 위한 공동이용시설을 공급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도는 사업에 공정을 기하고 지역주민에게 꼭 필요한 시설이 공급될 수 있도록 시‧군에서 사업대상 후보지를 추천해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제안하는 공모 방식으로 추진한다.

 

사업 공모는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1개월이고 부지면적 250~800㎡, 1년 이상 비어있는 3·4등급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시·군 아이디어 제안 방식으로 사업계획과 운영·관리방안을 포함해 제안하면 된다.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는 서류검토와 현장확인, 공모평가지표에 따른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2월에 사업대상지를 선정한 뒤 6월에 착공, 12월 준공해 내년 안에 도민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빈집활용 시범사업을 통해 방치 빈집이 어떻게 활용되어 거듭나는지 빈집정책의 새로운 방안을 찾고 이를 이정표 삼아 도내 빈집이 점차 감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주택도시공사 도시재생사업부(031-220-3594)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