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흥시민단체, "송도갯벌 파괴, 배곧대교 민자사업 즉각 철회해야"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56]

시흥시민단체, "송도갯벌 파괴, 배곧대교 민자사업 즉각 철회해야"

김영주 기자 | 입력 : 2021/01/19 [15:56]

시흥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월13일 논평을 통해 '송도갯벌 파괴, 배곧대교 민자사업 즉각 철회'를 요청했다.

 

▲ 배곧대교     ©컬쳐인

 

이들 단체들은 지난해 말 한강유역환경청, 배곧대교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해 '입지 부적절' 의견을 낸 것과 관련한 논평이다.

 

논평에 의하면, "지난해 12월 29일 한강유역환경청(환경부)이 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 전략·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대해 배곧대교의 교각으로 인한 습지훼손 및 철새서식지 피해등의 이유로 배곧대교 입지에 대해 부적절 의견을 시흥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시흥시의회가 지난해 2월 7일 열린 제272회 임시회의 본회의에서 '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 동의안'을 통과시켜 습지훼손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배곧대교는 공사비 1,823억 원의 송도신도시와 배곧신도시를 연결하는 총길이 1.89km의 왕복 4차선 도로"이라며 "배곧대교 계획지인 송도갯벌은 송도11공구 매립 당시 마지막 남은 송도갯벌 보호를 위해 2009년 인천시가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했고, 2014년 람사르습지(11공구, 3.6k㎡)로 지정된 곳"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현재 ‘인천~시흥~안산’을 연결하는 「수도권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가 사업이 추진 예정 중이고, 배곧대교 예정지 북쪽 약2km 지점에는 제3경인고속화도로가 위치해 있어 시흥과 송도는 이미 충분하게 연결되어 있다"며 사업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김문진 시흥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송도갯벌은 인천내륙의 마지막 갯벌로 물이 맑고 어종이 풍부해 황금어장이라 불리던 곳"이라며 "또한 국제적인 철새이동경로에 위치한 송도갯벌은 저어새, 검은머리갈매기, 검은머리물떼새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야생동물 등 법정보호종들뿐만 아니라 수많은 철새들이 도래하고 있어 생태・지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습지"라고 말했다. 

 

관련하여 "협의기관인 한강유역환경청이 입지 부적절 의견을 낸 만큼, 단 몇 분 빨리 가기 위한 다리 건설로 저어새를 비롯한 수많은 멸종위기종 철새들의 터전이자 마지막 남은 갯벌을 망가뜨리는 배곧대교 민간유치 사업은 즉각 철회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