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소방, 지난 해 심정지환자 598명 살려 '전국 최고' 수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기사입력 2021/01/25 [16:53]

경기도소방, 지난 해 심정지환자 598명 살려 '전국 최고' 수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입력 : 2021/01/25 [16:53]

▲ 구급활동     ©경기도

 

경기도 119구급대가 지난해 코로나19로 구급 출동건수가 줄어든 가운데 심정지 환자 598명을 소생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구급활동 통계분석’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경기도 119구급대는 지난해 63만6,131건 출동해 37만1,522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이를 환산하면 1일평균 1,743건 출동해 1,018명을 이송한 것으로, 지난 2019년과 비교해 출동건수는 5.9%(3만9,855건), 이송인원은 14%(6만636건) 감소한 수치다.

 

감소 원인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을 자제하고 병원 방문을 기피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다만 전반적인 구급 건수 감소 속에서도 심정지 환자(7,277명)는 전년대비(’19년 6,831명) 6.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목할 점은 경기도 119구급대가 전국 심정지 소생환자(2,927명)의 20%에 달하는 598명을 소생시켰다는 것이다.

 

유형별 출동현황을 보면 질병환자가 24만1,51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고부상 7만8,216명, 교통사고 4만1,232명 순이었다. 질병환자 중에는 고혈압이 10만7,250명(44.4%)으로 가장 많았고, 당뇨 6만3,550명(26.3%), 심장질환 2만8,101건(11.6%)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응 장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환경에서 경기도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확진자 음압형 이송장비 및 구급차 내부 소독장비, 구급대원 방호복 등 감염병 대응 장비를 적기에 전국 최대 수량 확보해 2차 감염차단과 코로나19 대응에 활용했다.

 

또 전국 시·도 소방본부 중 가장 많은 음압구급차(3대)와 코로나19 전담구급차(75대)를 선제적으로 배치하고 운영하며 구급활동 중 2차 감염사례 단 한건도 없이 10만751명(확진자 5,675명, 의심·유증상 9만5,076명)의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구급대원들은 지난해 12월 도내 요양병원에 코로나19 집단발병으로 의료 인력이 절대부족한 시기에 자원해 긴급 의료지원을 했다. 현재는 9개 생활치료센터에 29명이 배치돼 감염병 환자 치료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서삼기 도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지만 모든 대원이 감염보호복을 착용하고 소독을 철저히 해 도민이 안심하고 구급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