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밤에 피는 꽃, 반딧불이로 반짝이는 정왕동 '옥구천'

시흥시 홍보담당관 | 기사입력 2024/02/19 [17:08]

밤에 피는 꽃, 반딧불이로 반짝이는 정왕동 '옥구천'

시흥시 홍보담당관 | 입력 : 2024/02/19 [17:08]

어스름이 지자, 반딧불이를 연상케 하는 낭만적인 조명이 형형색색의 빛을 발하면서 옥구천에는 다양한 풍경이 펼쳐진다. 메마른 길가에는 눈꽃처럼 화사하게 피어난 새하얀 조명등 꽃이 겨울밤을 아름답게 물들인다.

   

반짝이는 조명에 따라 걷는 밤 산책이 유독 즐거운 이곳은 시흥시 정왕동의 대표 하천 중 하나인 옥구천이다. 

   

지난해 12월 ‘하천 개선공사’를 마치고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민들을 반기고 있다. 특히 LED조명등과 정원등이 곳곳에 설치돼 있어 나무와 불빛이 조화로운 아름다운 하천으로 거듭났다. 유모차나 휠체어도 여유롭게 보행할 수 있도록 조성된 널찍한 길이 더욱 반갑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나미의 '도보여행'
권리와 책임 사이, 강아지들이 지켜야 할 준법의 책임은 과연 누가?
김종환의 '봄 여름 가을 겨울'
[포토] 빅.토.리.아
이민국의 '비움 그리고 사랑'
시흥시장은 시민에게 이익이 되는 결정을 하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