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민 인권의식 조사결과 '인권정책' 필요확인

시흥시 기획평가담당관 | 기사입력 2018/03/11 [15:52]

시흥시민 인권의식 조사결과 '인권정책' 필요확인

시흥시 기획평가담당관 | 입력 : 2018/03/11 [15:52]

 


시흥시는 지난 1월 9일부터 2월 8일까지 시민과 공무원 1,174명을 대상으로 인권의식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시흥시에서 최초로 이뤄진 이번 인권의식 조사는 시흥시민과 공무원의 기본적인 인권의식을 확인하고 향후 실태조사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인권의식 조사 결과, 인권수준을 높이기 위해 누가 가장 많은 책임을 져야 하는지에 대한 물음에 법과 제도(33%), 개개인(30%), 정치인(14%) 순으로 나타나 법과 제도, 지방정부의 장과 지역의원 등 정치인의 인권에 대한 높은 책무를 확인했다.

공직사회와 시민사회, 성별, 연령별로 분류·구분하여 설문을 실시한 결과 자신이 처한 상황에 따라 인권침해의 요인을 달리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적 약자, 여성의 인권침해 경험 빈도수가 높았다.

인권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응답에는 매우 필요하다 52%, 조금필요하다 21%, 보통이다 16%, 별로 필요하지 않다 8%, 전혀 필요하지 않다 3%로 인권교육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흥시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심층적인 실태조사를 하여, 시 특성에 맞는 실질적인 실천 과제를 발굴하고 향후 인권 기본정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민, 공무원, 전문가가 함께하는 릴레이 간담회도 약 10회 진행할 계획이다. 이런 과정을 통해 시 행정이 보다 인권지향적인 행정으로 나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