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출산 시책 확대...최대 1,000만원 출산장려금 지급

산후조리비 시루로, 난임시술비 지원대상도 ‘확대’

시흥시 보건소 | 기사입력 2019/01/15 [01:54]

시흥시, 출산 시책 확대...최대 1,000만원 출산장려금 지급

산후조리비 시루로, 난임시술비 지원대상도 ‘확대’

시흥시 보건소 | 입력 : 2019/01/15 [01:54]

시흥시가 출산 장려 시책을 확대 실시한다. 출산장려금은 최대 1,000만원 지원하고 난임 시술비 지원 대상도 넓혔다.


시흥시 보건소(소장 박명희)는 부모가 6개월 이상 시흥시 거주할 경우, 첫째는 5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20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각각 지급한다. 넷째 이상 출산에는 1,000만원을 지원한다.

올해 1월 1일 출생아부터는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한 경우 출산가정에 50만원의 산후 조리비를 시흥화폐(시루)로 지급하게 됐다. 난임 시술비 지원 사업 대상도 중위소득기준 130%이하에서 180%이하로  확대됐다. 지원횟수도 체외수정 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 인공수정 3회로 많아졌다.

출산 과정에서 부족할 수 있는 영양소나, 정보도 꼼꼼히 챙긴다. 시는 임산부, 예비부부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철분과 엽산제도 지원하고 있다. 시민, 임산부, 조부모, 유아, 예비부모를 대상으로 임신·출산·육아·태교 등에 관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예비 부모들이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는 과정을 함께 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흥시보건소 모자보건사업을 통해  임신과 출산이 행복한 문화를 조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시민의 요구를 반영한 다양한 모자보건사업을 통해 건강한 시흥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