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중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 3월8일 공청회 및 집회 벌인다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3/05 [02:07]

하중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 3월8일 공청회 및 집회 벌인다

김영주 기자 | 입력 : 2019/03/05 [02:07]

▲ 주민대책위는 주민의 재산을 어떠한 협상이나 대안도 없이 강제수용하는 LH와 국토교통부를 규탄하며, 주민에 대한 대안을 제안한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컬쳐인

 

시흥 하중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이형돈, 이하 하중지구 주민대책위)는 3월8일 오후2시 농업기술센터 3층 회의실에서  ‘시흥하중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공청회’를 갖고, 오후3시 시흥시청 앞에서 집회를 벌일 계획이다.

 

또 3월20일에는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와 연대해 청와대 앞 공동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하중지구 주민대책위는 "문재인 정부의 공공주택사업은 공익성이라는 구실을 앞세운 것일 분 허울에 불과하며,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행복권과 사유재산권, 생존권을 무시하고 박탈하고 있다는 점에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반민주적 공공주택특별법을 폐지하고, 주변시세 보다 낮은 토지보상법을 개정해야 한다. 아울러 헐값의 토지강제 수용정책을 철회시키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 일 것"이라고 말했다.

 

즉 시흥 거모지구, 시흥 하중지구가 포함된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는 ▶반민주적 공공주택특별법 폐지 ▶헐값의 토지강제수용정책 철회 ▶비현실적 토지보상법 즉시 개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