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포토] 빅.토.리.아

김종환 | 기사입력 2019/09/16 [22:57]

[포토] 빅.토.리.아

김종환 | 입력 : 2019/09/16 [22:57]

 

장미처럼 가시를 많이 가질 필요는 없다.
꾸지나무처럼 상비용으로 큼직한것 몇 개만 지니면 된다.
빅토리아
밤에 피는 얘는 비상용으로
이정도는 갖고 있어야 했을 것이다.
아직 한번도 이 가시에 찔렸다는 보도는
어디서도 보지 못했지만 혹시 내색을 안했을수도 있다. 나처럼.
참고로
바보같이 아래서 뛰어 오르는 깨구락지는 찔리고 달아나지만
우아하게 위에서 내려오는 벌은
안찔리고 달콤한 꿀을 먹고 가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종환의 '봄 여름 가을 겨울'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