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을산행

최준렬 | 기사입력 2019/11/19 [00:17]

가을산행

최준렬 | 입력 : 2019/11/19 [00:17]

바람이 떠나갈 때마다
붉은 눈물 떨어뜨리며
흔들리는 나무

 

며칠밤 추위에
떨켜들 움츠리며 덮던
이불이 꽃무늬로 일렁거린다

 

흔들리는 것들은
잠깐씩 멈추는 때가 있다

 

술 한 잔에
요동치던 마음
잔잔해지는
가벼운 멈춤도 있고

 

해일 같은 울분조차
진정제 한방으로
잠시 잠재울 수도 있다

 

수시로 흔들리는
마음 추스린다는 것
마음대로 되지 않을
때가 더 많다

 

우울이 장마구름처럼
출렁거리며 다가올 때면
한 달 분량의 평화를 처방 받으러
의사 앞에 앉는 것도
경계를 넘나드는 흔들림을
멈추게 하는 것

 

순한 양羊처럼
한쪽으로 체머리를 흔들며
걸어가는 억새를 따라

 

선승처럼
면벽수도 해도
다잡을 수 없는 흔들림을 안고


동안거를 찾아가듯
늦가을 산길을 걷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야놀자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