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임병택 시장, “하나의 시흥으로 위기 극복, 미래 개척”

2021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8:32]

임병택 시장, “하나의 시흥으로 위기 극복, 미래 개척”

2021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

김영주 기자 | 입력 : 2020/11/26 [18:32]

임병택 시흥시장은 11월25일 제283회 시흥시의회 시정연설에서 “시흥은 참여하는 시민의 선한 연대의 힘이 있었기에 수많은 위기를 극복했고, 지금의 시흥을 만들었다”며  “2021년에도 시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내년 시정 운영 방향을 밝혔다.

 

▲ 임병택 시장의 시정연설  © 컬쳐인


이어 “2021년에도 민생 회복과 미래 개척을 목표로 과감한 재정 확대를 통한 새로운 시흥실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역설했다.

 

특히 시흥시가 올해 50만 대도시 진입을 앞두고 있고, K-골든코스트 구축 등 민선7기 청사진을 구체화하는 시점이어서 민생과 미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겠다는 목표다.  

 

임 시장은 “그러나 올해 시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1천억 원 이상의 자체 재원을 소요했고, 써야 할 곳이 더욱 늘어나고 있어 추가 재원 확보 대책이 시급하다”며 “시의회와 그간의 협의를 바탕으로 통합재정안정화기금 등 시민이 공감하는 재원 확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2021년도 시흥시 예산안 총 규모는 2020년 본예산 1조285억 원 보다 약 6.7% 증가한 1조 974억 원으로, 기본 방향은 민생과 경제회복을 위한 재정 확대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시흥형 일자리 지원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사업에 우선 투자했으며, 교육과 청년 지원,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또한 △맞춤형 복지안전망 구축 △감염병 대응 조직 확대 등 시민 안전 강화 △일자리와 첨단 산업이 넘치는 K-골든코스트 구축 △지방정부 주도 도시 계획 △편리한 교통 지속 확충 △미세먼지·악취 총력 대응 △전 시민 교육 성장 기반 마련 △청소년·청년 자립 생태계 구축 △공원도시 조성으로 균형 발전 추진 등을 제시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50만 대도시 진입에 따른 다양한 변화의 파도 속에서 힘찬 재도약을 시작할 숙명적인 시간을 맞이했다”며 ‘하나의 시흥’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흥시 모두가 하나의 힘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함께 잘사는 시흥을 실현하기 위해 한마음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