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겨울나무

| 기사입력 2021/12/09 [15:13]

겨울나무

| 입력 : 2021/12/09 [15:13]

        겨울나무

 

                        최준렬

 

움켜쥔 힘 모두 소진하고
벌거벗고 서서
겨울잠 자는 나무 아래로
사람들은 분주히 지나간다

 

잠을 잔다는 것은
아직 죽지 않았다는 것

 

낮은 호흡과
희미한 맥박을 알리는 중환자실
모니터 소리처럼
마른 잎새 떨어진다

 

살아있는 모든 것들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바쁘다

 

먹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운명

 

눈보라 속에서
외투를 잔뜩 조여 매는
수피樹皮의 튼 살과
나무의 울음을
본 적이 있다

 

잠깐 비친 햇볕을
두 손으로 모아야
동파凍破를 면하는 가난한 살림

 

아직 얼지 않은 지층으로
더는 촉수를 내밀지 않고
몇 개 뿌리로
식량을 끌어 올리는
아슬한 겨울나기

 

아무 일도 하지 않는 순간은 없다

 

푸른 물방울
얼지 않게 잔걸음으로 이동하는
도관導管 속에

 

꽃과 잎을
하나둘 잘게 접어 개어놓는
겨울나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야놀자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