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도의 겨울이야기

여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12/02/06 [17:35]

오이도의 겨울이야기

여현주 기자 | 입력 : 2012/02/06 [17:35]
아직 예정일이 남았는데 둘째가 세상에 빨리 나오고픈지 며칠 전부터 진통이 오네요.

아무래도 곧 나올 것 같아 그 동안 차곡차곡 모아둔 사진들 정리해 봅니다.

지난 겨울에 찍은 오이도 겨울 풍경, 잠시 감상하고 가세요!

 

지난해 12월 30일. 아무도 없는 오이도 겨울 바다 석양.

너무나 고요해서 숙연해질 정도입니다.



지인들과 함께 눈 위를 걸어도 보고


하얀 눈 위에 새겨진 발자국을 찍어도 봅니다.


늘 많은 사람들로 북적대는 어시장도 이날만큼은 고요하네요.



해질녘 오이도 등대 낙조하우스에서


아주 우아하게 즐기는 커피 한 잔의 여유!


오이도에서 당연히 즐겨야 할 칼국수까지 맛보기!

지인들과 함께 하는 오이도의 겨울,

마음을 정말 푸근하게 해 주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흥 한 컷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