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불편감수하고 시흥에 산 이유, 오직 환경때문"
하중동 레미콘 설립반대 대책위 발족, "물리적 충돌 불사할 것"
 
김영주 기자
▲하중동 레미콘 설립반대 대책위원회의 기자회견 모습.     © 컬쳐인

하중동 레미콘 설립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권석종, 이하 대책위)가 3일 오후1시 발족했으며, 발족이후 곧바로 시청 시민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청보기업(대표 윤수열)에서 추진중인 하중동 레미콘 공장은 하중동 142-4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부지 4,706㎡에 공장 488.53㎡의 규모로 추진된다.

대책위 측은 기업측에서 "법의 맹점을 파악하여 공장규모를 500㎡ 미만, 공장전체 면적 또한 500㎡ 미만으로 했다"며 "또한 벽돌공장으로 허가를 받은 후, 이후 업종변경을 통한 레미콘 공장을 허가받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책위 권석종 위원장은 "시흥에서도 그간 각종 불편함을 감수하고도 살 수 있는 것은 맑고 깨끗한 자연경관 때문"이라며 "생명이 살아 숨 쉬고 넓고 푸른 들판에, 그것도 시흥중심에 환경오염의 주범인 레미콘 공장을 설립할 경우 물리적 충돌도 감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적으로 하자가 없어 (유)청보기업에서 소승을 걸어올 경우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에, 대책위 측은 "시흥시에서 정치논리 또는 탁상행정이 아닌 주민들의 편에서 레미콘 공장이 설립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레미콘이 '도시형 업종'으로 신기술을 적용하고, 환경에 일체 영향이 없다는 업체 측의 주장에 대해서 "주민들의 피해는 단시일이 아닌 10년 이상 되어야 발견되는 만큼 피해사례를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업체 측이 (운영하다 문제가 생기면 벌금을 내면 된다는 식의) 경제논리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대책위는 지난 일주일간 이 일대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은 결과 1만5천명에 이르는데, 시민들의 대부분은 교통, 분진, 매연, 재산가치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기자회견 이후 김홍오 비서실장과의 면담을 통해 "우리 지역주민들은 도대체 어디에 하소연해야 할 지 모른 채 돌아오지 않는 메아리를 치고 있다"며 "'용광로'와 같이 격양돼 있는 만큼 김윤식 시장이 확실한 의지를 표명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하중동 레미콘 공장설립은 건축과에서 건축허가를 내주고, 이후 기업지원과에서 공장승인을 해주는 절차를 거친다. 건축과 관계자는 "건축허가를 지난 5월22일 승인해 주었는데 특별히 법상 제재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유)청보기업은 5월22일 콘크리트, 타일, 벽돌 등의 제조업 공장으로 건축허가를 득한 이후, 레미콘 업종으로 업종변경을 신청한 상태이다. 공장규모가 500㎡ 이상이면 공장허가설립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그 미만이면 등록절차만 거치면 된다. 즉 해당 공장은 업종에 관계없이, 규모에 따라 제재할 방도가 없다는 것이다. 

대책위 측은 이날 1만5천여명의 서명부를 윤태학 시흥시의회 의장에게 전달, "시민의 편에서 의정활동을 해달라"고 주문하는 한편 명절 이후 하중동 레미콘 설립 반대운동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에는 매화동, 신현동, 장곡동, 연성동, 능곡동 주민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4/09/04 [13:17]  최종편집: ⓒ 컬쳐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ABC행복타운에 '셀프웨딩 포토존' 조성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