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싸움 권력다툼 시의회, 2018 낙선운동"
민주노동자시흥연대..."두 차례 의장불신임 사상유례없어"
 
김영주 기자
▲ 시흥시의회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시흥제시민사회단체의 기자회견.     © 컬쳐인

 

시흥의 제시민단체들이 '시흥시의회 파행'으로 인해 시 행정부가 마미되고, 직접적으로는 시민들에게 피해가 이어지자 의회 정상화를 촉구하며, 압박에 나섰다.

시흥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동자 시흥연대는 4월19일 오전10시 시청 시민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시흥시의회는 더이상의 파행을 중단하고, 의정을 즉각 정상화하라"고 촉구할 계획이다.

 


"유권자인 시민은 안중에도 없나"

이들 단체들은 "당적바꾸기, 의회구조 바꾸기를 순식간에 해치우는 시흥시의회는 유권자인 시민은 안중에도 없이, 시흥시의회 의장을 둘러싼 권력다툼, 감정싸움이 극에 이르러 급기야 지난 3월9일 김영철 시흥시의회 의장(민주당)을 불신임 했지만, 법원에 의해 효력정지 당하자 또다시 지난 4월17일 불신임하는 사상유례없는 일을 벌였다"고 밝혔다.


더 나아가 같은 날 시의장 불신임 건을 가결시킨 후, 해병전우회 지원에 관한 조례, 윤리특별위원회 위원 보임의 건 등 20여개의 안건을 몇 시간 만에 무더기 졸속처리 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리특별위원회 보임 건'은 더불어민주당 김영철 의장과 문정복 시의원에 대한 제명 건을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보여 시민들을 위한 안건채택인지, 감정싸움, 권력다툼을 위한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또한 "지난 두달간 심의가 보류되었던 제1회 추경예산안은 이번에도 처리되지 않아 6천여 보육가정에 대한 누리과정 지원이 지연되고, 각종 주민지원시설 건립이 지연되는 등 시정농단의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흥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동자시흥연대 측은 "시흥시의회는 시민의 위임을 받아 시민의 이익을 챙기는 기관이고, 의원들의 주요업무는 시민의 이익을 위한 예산심의, 조례제정, 시정감시 등이지만, 작금의 시흥시의회는 본연의 임무를 저버린 채 감정싸움, 권력다툼에 몰두해있다"며 "지난 몇 개월간 지속된 의회파행에 대해 시민들은 정상화를 기대하며 인내해 왔으나 4월 17일 시의회 파행을 보며 더 이상 의원들의 의회파행을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관련하여 시흥시의회는 시민을 볼모로 한 의회파행을 중단하고 즉각 정상화하여 추경에 대한 심의에 나설 것을 주문했으며, 시의회와 시 행정부는 의회정상화를 위해 즉각적인 대화와 타협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들 단체들은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시흥시민들과 함께 시민대토론회, 거리홍보 및 서명 등을 통해 시의회 불신임 운동을 펼쳐나가는 한편 2018년 지방선거 낙선운동을 통해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한편 시흥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시흥여성의전화, 시화노동정책연구소, 전교조 시흥지회, 시흥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 전국공무원노조 시흥시지부, 시흥환경운동연합, 시흥YMCA 등 7단체 이며, 민주노동자시흥연대(의장 정현철)는 민주노총 소속 13개 노조사업장에 2,000여 조합원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4/18 [23:52]  최종편집: ⓒ 컬쳐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ABC행복타운에 '셀프웨딩 포토존' 조성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