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불안하고 답답한 마음을 위로하다, 한빛예술단의 '창 밖 음악회'

목감호반베르디움 더클래스 아파트에서 40여분간 공연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7:51]

불안하고 답답한 마음을 위로하다, 한빛예술단의 '창 밖 음악회'

목감호반베르디움 더클래스 아파트에서 40여분간 공연

김영주 기자 | 입력 : 2021/06/07 [17:51]

서울시 전문예술법인 한빛예술단이 시흥을 찾아 '베란다 콘서트'를 진행했다.

 

▲ 한빛예술단의 '창 밖 음악회'  © 컬쳐인

 

▲ 마음의 힐링을 선사한 창 밖 콘서트  © 컬쳐인


한빛예술단은 5월26일 오후6시30분 부터 시흥목감호반베르디움 더클래스 아파트에서 찾아가는 희망음악회 '음악이 있는 풍경'을 주제로 브라스앙상블, 프로젝트 더밴드, 김종훈 지휘자가 이끄는 한빛오케스트라 공연을 40여분간 선보였다.

 

 

    '맑은 공기에 선율을 싣고 들어오는 창 밖 음악회'


이날 39명의 연주자와 12명 스탭의 정성으로 만들어진 음악회는 코로나19의 감염부담을 줄이는 비대면 음악회로 기획되었으며, 시각장애인 연주자들의 장애를 극복한 연주로 인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공연이 되었다.

 

▲ 아파트로 찾아온 한빛예술단  © 컬쳐인


특히 오케스트라의 다양한 장르 연주를 아나운서의 해설과 즐기는 복합 콘텐츠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시흥시민들에게 일상 속 무료함을 탈피하고, 지친 마음에 위로와 회복의 시간을 선사했다.


양수정 목감호반베르디움 더클래스 아파트입주자회장은 "한빛예술단의 공연은 불안과 답답함으로 지친 우리의 마음을 위로하며 더 없는 감동을 준 훌륭한 공연이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한편 한빛예술단은 2003년에 창단된 시각장애인 전문연주단으로, 해비치아트페스티벌 쇼케이스 1위, 민간예술단체 우수작품으로 선정되어 실력과 대중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한계를 극복한 연주를 통해 장애인식개선 뿐 아니라 생명존중, 나눔, 배려 문화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유튜브 공연보기(https://www.youtube.com/watch?v=pGRCtuvbPco)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야놀자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