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흥윈드오케스트라, 군자동 산들공원서 '한여름의 클래식'

여름의 끝자락, 시원하게 수 놓을 듯

시흥예총 | 기사입력 2016/08/19 [16:13]

시흥윈드오케스트라, 군자동 산들공원서 '한여름의 클래식'

여름의 끝자락, 시원하게 수 놓을 듯

시흥예총 | 입력 : 2016/08/19 [16:13]
▲ 한여름의 클래식     © 컬쳐인
시흥윈드오케스트라(단장  신희종, 상임지휘자 박한석)가 군자동 산들공원에서 오케스트라와 성악협연, 대중가수 협연으로 군자동 산들공원에서 여름의 끝자락에 음악으로 답례하듯 시흥윈드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한여름의 산들클래식’을 개최한다.

유난히 길었던 올 여름 폭염에 시민들의 고단함은 흐르는 땀방울에 지치고 맹렬히 타들어 가는 태양에 무너져 내린 나날들이었다. 그 고단함을 달래기라도 하듯 군자동 산들공원에서 열리는 이번 음악회는 현재 아이돌 가운데 우뚝 선 ‘크나큰’의 특별출연이라는 반가운 소식으로 가을을 맞이할 준비를 마친 군자동 주민들에게 시원한 가을바람을 안겨 줄 것이다.
 
그룹 크나큰(KNK)은 “크나큰 사람이 되어라”는 뜻과 “K팝에 노크한다”는 두 가지 뜻을 담고 있다. 농담처럼 크나큰은 평균 신장을 반영한 이름이라고도 불리고 있을 만큼 다섯 멤버의 평균 신장은 185cm이다.

2016년 3월 첫 앨범 ‘KNOCK’으로 데뷔 후  2016년 6월 두 번째 앨범 ‘어웨이크(AWAKE)’의 타이틀곡 ‘백어게인(BACK AGAIN)’은 큰 키, 긴 팔과 다리를 활용한 안무가 세련되게 어우러져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아이돌 그룹의 출연이 군자동 주민들과 시민들에게 가져올 반향을 기대해 본다.

특히 ‘크나큰’멤버 중 박승준 군은 박한석 시흥윈드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이면서 시흥예총 명예 회장의 장남으로서, 시흥 군서고등학교 출신이고 또한 리더인 김지훈 군도 시흥 신천고등학교 출신으로서‘크나큰’의 출연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렇듯 시흥윈드오케스트라의 클래식 연주와 ‘크나큰’의 만남이 여름의 막바지에서 시민들에게 음악이 주는 행복한 기쁨을 기대하게 만든다.

여름의 별처럼 총총히 빛나게 될 군자동 산들공원에서 열리는 ‘한 여름의 산들클래식’은 여름에게 안녕을 고하는 풍요로운 가을을 맞이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