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 한 편] 신도림역

최준렬 | 기사입력 2018/07/17 [01:15]

[시 한 편] 신도림역

최준렬 | 입력 : 2018/07/17 [01:15]

신도림역

 

뒤돌아 설 수 없어
떠밀려 내려온 지하도

 

순간 길을 잃는다

 

내가 찾아가야 할 마을의 느티나무 보이지 않고
길가엔 한가로운 노인도 없다

 

유령처럼 서로 부딪히지 않고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는 인파

 

집으로 가는 길 물어보려
손을 뻗어도
옷깃 하나 잡히지 않는다

 

난수표 같은 숫자와
어지러운 화살표
기이한 표식들로 가득한
지하도의 천장은
별자리 빼곡히 숨겨진 밤하늘이다

 

조금 전 옆을 스쳐간 사람은
첫사랑의 사람
저기서 다가오는 사람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

 

위를 보고 걷는 사람들
그 사람 알아보지 못하고
길을 찾아 헤맨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