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공미술프로젝트 '갯골之境(지경)', 시흥미협 작가들의 예술혼 담겨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17:43]

공공미술프로젝트 '갯골之境(지경)', 시흥미협 작가들의 예술혼 담겨

김영주 기자 | 입력 : 2021/03/18 [17:43]

[컬쳐인시흥 = 김영주 기자] 한국미술협회 시흥지부(회장 권병애)에서 지난해 12월28일 부터 2월23일까지 시흥갯골생태공원 일원에서 추진된 공공미술프로젝트 ‘갯골之境'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설치작업 모습과 완성작  © 컬쳐인


미협 회원 37명의 손길로 만들어진 ‘갯골之境'에는 시흥갯골의 랜드마크가 될 3500mm의 염부조형물을 염전체험장 옆에 설치했다. 벚꽃길에는 150여명의 시민들의 참여작품이 새겨진 스케치북 벤치와 시흥갯골상징 방게 및 소풍, 축제의 이미지풍선을 이용한 방게벤치, 벚꽃길과 코스모스 길에는 갯골공원내 꽃길 이미지에 맞는 그림 및 캘리그래피 작업이 된 아트벤치 작품이 있다. 그리고 소나무숲에는 갯골형상의 곡선모양의 벤치, 돌, 나무를 이용한 갯골 개비온 아트벤치가 조성되었다.

이들 작품을 보기 위해서는 벚꽃길, 코스모스길, 소나무숲 등을 알아두면 좋을 듯 하다.


공공미술프로젝트 ‘갯골之境''는 예술인 일자리 제공 및 시민 문화향유 증진을 목적으로 했다.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이어지면서 예술인들은 각종 작품전시 활동이 중단돼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문화체육관광부의 공공미술프로젝트 공모사업이 지난해 8월 추진되었고, 시흥시는 미술협회가 선정되어 기획, 답사 등을 거쳐 갯골생태공원에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들을 풀어낼 수 있었다.

 

해당 작품들은  시흥시 은행동 284-3 1층 160여평의 빈공장에서 대표자 1명, 참여작가 35명, 행정업무 1명 총 37명이 공공미술 프로젝트 `갯골지경` 사업을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

 

김상복 조각분과장의 염부조형물, 갯골 개비온 아트벤치, 방게벤치 등의 조각작품과 벚꽃길과 코스모스길에는 작가 1명당 2개의 벤치에 각자의 특성을 담은 그림을 그려 총 65개의 아트벤치가 곳곳에 배치되어 있다.

그러다보니 아트벤치에 애정을 갖은 작가들은 갯골생태공원에 들를때마다 '물티슈'를 준비한다. 단순한 벤치가 아니라 작품이기에, 새들의 배설물과 먼지 등을 치워내는 일을 부수적으로 하고 있다.

시흥미협은 매년 10월 개최했던 시흥미술제도 이 장소에서 5월 3주 동안 전시하려고 계획중이다.

 

▲ 권병애 시흥미협 회장     ©컬쳐인

권병애 시흥미협 회장은 "이번 공공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코로나19 상황으로 한꺼번에 작업을 할 수 없어 팀별 추진했는데, 서로간 화합이 대단했다."며 "작업공간은 2개월동안 임대했는데, 공동 작업실에서 함께한 날들이 너무 행복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20여명의 작가들이 모두 참여하지 못해 아쉽다."며 "조형물, 그림, 벽화 작업 등을 할 때 지역작가들에게 의뢰해 혜택이 주어질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생겨났으면 한다. 더불어 공공미술프로젝트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계속하여 진행되길 바란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한편 시흥미협은 1992년 창립해 2022년이면 30세를 맞는다. 12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6개분과(조각, 서양화1, 서양화2, 서예, 한국화, 공예)로 구성되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길떠나기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