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흥시,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1인극 제작 보급

시흥시 문화예술과 | 기사입력 2021/05/06 [08:11]

시흥시,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1인극 제작 보급

시흥시 문화예술과 | 입력 : 2021/05/06 [08:11]

시흥시가 생태문화도시 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2021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 심화과정을 추진한다.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 과정은 시흥시가 2019년부터 전국 지자체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관내 영유아의 문화예술 향유 권리와 미래 관객 개발을 위해 첫 도입했다. 관련 전문가가 아닌 일반시민이 직접 창작의 주체가 돼 36개월 미만의 영유아 극을 완성하는 과정이다.

 

2019년에는 공동창작 작품 3편을 제작했고,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대면활동이 어려워지자 온라인 워크숍으로 전환해 영유아를 위한 1인극 14편을 개발해 크게 주목받았다.

 

특히, 본 과정을 수료한 시민 창작자들은 별도의 영유아 극 전문단체를 만들어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앞두고 있기도 한다.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 과정이 단순히 교육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역에서 지속가능한 문화예술생태계 조성에도 일조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이번 심화과정은 지난해 만든 14편의 영유아를 위한 1인극을 수정, 보완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먼저 대본 수정부터 시작해 동선, 움직임, 연기 등을 보완하고, 각 작품에 맞는 간단한 무대, 대소도구, 의상, 음악 등도 제작적용해 본격적으로 관객을 만날 준비를 끝마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과정은 국내외에서 영유아 공연 전문가로 통하는 극단 마실의 손혜정 연출이 예술감독으로 참여해 전 과정을 진두지휘한다.

 

시 관계자는 이미 수십 년 전부터 유럽, 미국 등 해외 선진 문화예술계는 영유아 공연예술에 주목하여 영유아를 위한 예술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왔다. 우리 시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빠르게 발맞춰 중앙정부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중 취약계층으로 분류되는 영유아에게 주목해 그들의 눈높이에 맞춘 공연 장르를 개발하며 영유아부터 노년까지 시흥시민이라면 누구나 체감하는 문화도시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이번에 완성된 작품을 영상콘텐츠로 제작해 관내 관련기관, 유아교육기관 등에 배급한다. 더불어 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올 하반기부터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아파트 다목적 홀 등 영유아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 공연이 펼쳐질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